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요리] 자취생의 수제 햄버거 (이걸 어쩌나 버거)
    먹는 이야기/요리하기 2009. 11. 23. 16:28

    자 오늘은 내 방으로 귀한 친구가 오신다.
    무엇으로 맛난것을 대접해볼까 고민하다가
    그래!! 요즘 유행이라는 수제 버거에 도전하기로했다.

    평소에도 햄버거를 참 좋아하긴 하지만,
    두산이 날 떨어뜨린이후로, 버거킹은 안먹기로 했고
    크라제 버거는 누구 코에 붙이라는건지 너무 작고...


    그래서 도전했다!!! 자취생의 수제 햄버거!!!
    조그만하게 한입에 먹을수있는 미니 버거와 큼직한 와퍼 스타일의 빅 버거를 만들도록 하자!!

    우선 재료를 살펴보자!!

    일단 바게트(빅버거를 만들기 위한), 모닝빵, 양상추, 마요네즈와 스테이크 소스, 피클, 치즈, 양파, 토마토
    쇠고기 300g, 돼지고기 300g을 준비했다.
    다 사고 보니깐 약.. 25000원 정도?
    아 드럽게 비싸다 그냥 밖에서 사먹는게 싸겠다 하고 생각했지만... 일단 만들어보자!!!

    일단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1:1비율로 다져서 패티를 만들어보자.
    양파도 같이 다지고.. 간을 좀 해야한다.
    소금, 후추, 참기름을 적당히(몇 큰술 이런거 없음) 넣고 만들어보자!

    아 빛깔좋다. 양파를 좋아하기에 그냥 큼직큼직하게 썰고 잘게 다지지 않았다.


    그럼 이제 손으로 주물주물하면서 고기 반죽을 만들어주자.
    미니버거에 들어갈 크기의 작은 크기와... 빅버거에 들어갈 커더라고 두툼한 패티를 만들어주자.


    이거슨!!! 빅버거용 패티이다.
    패티 속까지 잘 익히기위해서 약한 불로 뒤집어 주면서 천천히 구워준다.
    식용유를 구지 붓지 않아도 고기자체에서 기름이 나오기에 상관없다.
    허나 첨에 좀 눌러 붙을걸 고려해서 살짝 팬에 기름을 둘러줘도 괜찮다.




    패티가 완성되면 다 완성인 것이다!!
    모닝빵을 위아래로 가르고
    마요네즈를 빵에 바르고
    양상추 올리고, 치즈올리고, 패티올리고, 피클올리고, 토마토올리고, 구운 양파 올리고 스테이크 소스를 듬뿍!!!!(+_+)그리고 빵을 닫자.

    이거슨 완성된 미니 버거~!

    아기자기하게 보이지만 이것도 꽤 크다..
    한입에 베어지지가 않는다.  꺄아패티에 기름이 좔좔

    두둥!!!!!!!!!이거슨 무엇인가??
    이것은 문제의 빅버거...조리과정
    빵은 바게트 빵을 반으로 갈라서 사용하였다.(빵이 질겨 전기 밥솥에 살짝 찌면 보들보들해지고 좋아진다)
    빅버거의 속재료는 무조건 큼직 커야한다.
    양파, 토파토, 패티 모두가 두껍다!!!


    이런 아찍 뚜껑을 덮지도 않았는데 이정도 두께다..
    "이걸 어쩌나" 하는 말이 바로 나오게 되는 이걸 어쩌나 버거...


    두툼한 패티!!
    이거 하나만 먹어도 배부르다.


    큼직한 야채가 느끼함을 중화시켜준다.


    짜잔. 완성된 음식들~!




    쩝쩝 오늘도 처묵처묵... 총 재료비는 25천원 정도로 꽤많이 들었지만
    3-4명이서 먹어도 배부를만큼의 충분한 양이나왔다.
    어우 근데 손이 너무 많이가서.. 앞으론 그냥 나가서 먹을 생각이다 흑


    댓글 19

Designed by Tistory.